설득
설득
  • 김성예
  • 승인 2019.03.18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예(나태주 부인)

어머니 가시지요 어서요

어디를?

저∼기요

 

귀가 절벽이신 어머니와

땅거미 질 무렵

급한 마음으로 실랑이한다

 

안 간다 안 가

82년 사신 집인데

그리 쉽게 나설 수 있겠는가

 

어머니 저희 집으로 공주로요

잠시 망설이다

일어서시는 어머니

 

얘야 이 길은 공주 가는 길이 아니야

시어머니 요양원 들어가시는 날

대답이 막힌다.

 

내가 왜 이런 악역을 맡았을까?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