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소방서, 논 · 밭두렁 소각 절대 금지 당부
공주소방서, 논 · 밭두렁 소각 절대 금지 당부
  • 유미영 기자
  • 승인 2019.02.1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소방서(서장 조영학)는 최근 이어지는 건조한 날씨로 건조특보가 확대되는 가운데 논 · 밭두렁 소각으로 화재가 계속되고 있어 이에 대한 불조심을 당부했다.

논 · 밭두렁 태우기가 병해충 방제에 효과가 없고 오히려 유익충을 죽여 농사를 방해한다고 밝혀졌지만 아직도 잘못된 관행으로 소각을 임의로 실시하다 주변 임야로 불이 번지고 또 이로 인해 인명피해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주의를 당부한다.

실제로 지난해 신풍면에서는 밭두렁 소각 중 바람에 의해 산으로 연소 확대 되는 것을 막다가 70대 노인 1명이 사망하였으며, 같은 달 유구읍에서도 농부산물 소각 중 부주의로 연소 확대되어 자체진화 시도하다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된 사건이 있었다.

장재영 예방교육팀장은 “논 · 밭두렁 태우기는 득보다는 실이 많다.”며 “2∼3월 산불 · 들불화재 원인 대부분이 논 · 밭두렁 소각 부주의인 만큼 태우기를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