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선, “공주 문예인, 모두 각성해야”
이창선, “공주 문예인, 모두 각성해야”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01.07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70%, 자기 주머니에 넣으려 해”
공주시, 7일 문화예술정책간담회 개최
7일 공주시 문화예술정책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7일 공주시 문화예술정책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2019년 공주시 문화예술정책간담회가 7일 오후 4시 공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정섭 공주시장, 이창선 공주시의회 부의장, 이상표 공주시의원, 최창석 공주문화원장, 문화예술인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김정섭 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공주는 ‘문화의 도시’로, 근간은 바뀌지 않는다”며 “문화예술인들의 폭넓은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최창석 공주문화원장은 “김정섭 시장의 의지와 예술인들의 열정이 합쳐진다면 전성기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나태주 시인은 “문화는 그렇게 빨리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며 “천천히, 끊임없이 노력해 간다면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선 부의장은 “공주의 문화예술인들 모두 각성하고, 반성해야 한다”며 “공주시 인구가 세종시로 빠져나가고 있는데도 걱정한번 안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주소는 외지에 두고, 공주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이 있고, 일부에서는 예산의 70%를 자기 주머니에 넣으려해 행사가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행사를 통해)친인척, 지인을 먹여 살리려고 하니 발전이 되지 않고 있다”며 “예술인 회관은 전체 예술인이 다 쓰도록 해야 하지, 예총만 쓰게 해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상표 의원은 “시의회도 시정에 맞춰 문화예술부문에 신경을 써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이 진행한 이날 회의에서는 ▲예술인회관 설립 ▲공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지역문화발전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