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중ㆍ고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보급
세종시교육청, 중ㆍ고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보급
  • 송순선 기자
  • 승인 2018.07.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와 인권, 다원적 가치를 담은 역사수업 활성화 기대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응하여 2년 6개월 간 개발한 중ㆍ고등학교 역사교과서 보조교재를 관내 학교와 관련 기관 등에 배포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역사교과서 보조교재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2종으로 평화와 인권, 다원적 가치를 담은 주제와 세종의 지역사를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중ㆍ고등학교 역사수업을 배우는 모든 학생들에게 보급되어 2학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세종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중ㆍ고등학교 역사교사를 대상으로 보조교재 활용연수를 16시간 실시했으며, 17일 중ㆍ고 역사교사협의회를 통해 현장에서 활용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개발은 비도덕적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맞서 우리 학생들에게 주제와 지역사 중심의 균형 잡힌 역사교육을 위해 개발된 것”이라며,

“학생들이 다양한 시각과 인권적 가치에서 과거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 사회 변화를 토론하고 현재와 미래의 시민 사회를 만들어 가는 힘을 키우는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된 중학교 ‘주제로 보는 역사’ 는 8개 영역 36개 주제와 지역사 영역 12개 주제로 구성됐으며, 고등학교 ‘주제로 보는 한국사’ 는 7개 영역 80개 주제와 지역사 영역 14개 주제로 구성됐다.

그동안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개발은 세종시교육청을 비롯한 강원, 광주, 전북교육청이 공동으로 2016년 3월 「역사교과서 보조교재 공동개발 및 사용승인 협약」을 통해 추진됐으며, 역사교육 전공 교수와 교사들로 구성된 35명의 집필진이 시대사별, 지역별 집필을 맡았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보조교재 활용과 더불어 2019년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충청권 공동 역사교육 기념사업(충청권 역사교육 한마당, 일제잔재 청산 공동 캠페인, 지역 독립운동사 재조명 학술대회 등) ▲학교별 역사동아리 지원을 통한 세종지역 독립운동가와 사적지 답사 및 발표대회 ▲중ㆍ고등학생들이 스스로 국외 답사를 기획ㆍ탐방ㆍ발표하는 ‘10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만나다’프로젝트 공모 사업 ▲독립기념관과 연계한 독립군체험교육 추진 등 학생들의 참여와 체험 중심의 기념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급뉴스의 정론은 독자들이 지켜주고 계십니다. 특급뉴스 후원동참 (농협) 421-01-159467 주식회사 특급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