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향교 정문희, 전국전통서당문화한마당 '장원'
연기향교 정문희, 전국전통서당문화한마당 '장원'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8.05.1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문희씨 전국장원, 단체전 참방상 쾌거

세종특별자치시 연기향교(전교 임만수) 정문희(69세)씨가 전국전통서당문화한마당 행사에서 전국 장원을 차지했다.

연기향교는 5월 1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이번 서당문화한마당에 참가, 고전강독 개인전에서 정문희(前 여성유림회장)씨가 전국 장원을, 단체전에서 참방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전국전통서당문화한마당은 1600년 역사인 우리 서당문화의 가치를 보존·계승하기 위해 2002년부터 매년 (사)한국전통서당문화진흥회가 주최하는 행사다.

한편 연기향교(세종시기념물 제6호)는 고전문학, 천자문, 인성교육 등 평생교육을 연중 진행하며, 올해 7회째로 매년 10월 인륜경전 강독대회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